[한기총 성명]"북한의 5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한다" 397
2016-09-09 국민일보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사진)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한기총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이 핵무기 및 미사일 프로그램을 즉각 중단하고,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폐기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기총은 정부에 대해 사드 배치와 같은 국가 안보에 필요한 조치를 즉각 시행할 것을 요청했다. 또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더욱 강력한 제재 조치를 강구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성명 전문. 

성명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한다 

북한은 2016년 9월9일 함경북도 풍계리 지역에서 5차 핵실험을 실시하였다. 국제사회가 이번 G20, 동아시아 정상회의(EAS)를 통해 분명한 경고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위반하며 올해 들어서만 벌써 2번째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도발로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1. 북한 정권은 주민들의 인권과 민생 상황은 전혀 도외시한 채 오로지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만 몰두하면서 위험천만한 도발을 지속하고 있으나 이로 인해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다.

 2. 북한은 고립과 국제 사회의 불신을 가중시키는 핵 실험을 포기해야 한다. 무력통일, 적화통일은 불가능하다는 것은 역사가 증명해 주고 있다.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하면 할수록 더욱 더 강력한 국제사회 제재와 외교적 고립에 직면할 것이고 경제 또한 파탄에 이르게 됨으로써 자멸의 길로 들어설 것이다.

 3.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북한이 핵무기 및 미사일 프로그램을 즉각 중단하고,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폐기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 정부가 사드 배치와 같은 국가 안보에 필요한 조치를 즉각 시행할 것을 요청하며,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더욱 강력한 제재 조치를 강구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을 기대한다. 

2016년 9월 9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여의도순복음교회, 10번째 안산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여기는 상파울루(4) 제24차 PWC 이영훈 목사 메시지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