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만 대형교회 목회자 세계복음화 지속 협력 다짐… 대만서 2015 목회자 좌담회 351
2015-11-01 국민일보

 

한국·대만 대형교회 목회자  세계복음화 지속 협력 다짐… 대만서 2015 목회자 좌담회

 

한국·대만 대형교회 목회자  세계복음화 지속 협력 다짐… 대만서 2015 목회자 좌담회 기사의 사진
지난 28∼30일 대만 타이베이 노보텔에서 열린 ‘2015년 한국·대만 목회자 좌담회’에 참석한 한국과 대만의 대형교회 목회자들. 행사를 주관한 민들레희망재단 웨이티샹 목사(앞줄 왼쪽 두 번째)와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앞줄 왼쪽 세 번째).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2015년 한국·대만 목회자 좌담회’가 지난 28∼30일 대만 타이베이 노보텔에서 열렸다.

타이베이순복음교회 장한업 목사와 민들레희망재단 웨이티샹 목사가 주관한 좌담회에는 한국과 대만의 대형교회 목회자 18명이 참석해 선교방안을 논의하고 교회성장 노하우를 공유했다.

한국 측 목회자로는 이영훈(여의도순복음교회) 고명진(수원중앙침례교회) 곽주환(베다니교회) 김은호(오륜교회) 박성민(한국대학생선교회 대표) 이윤재(한신교회) 진재혁(지구촌교회) 한기채(중앙성결교회) 홍성욱(안양제일교회) 목사가 참석했다. 

좌담회에서 이영훈 목사는 “건강한 교회가 되려면 차세대를 육성하고 나눔과 섬김에 주력하면서 양적·질적 성장을 함께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에 중국어를 사용하는 디아스포라가 많기 때문에 우리가 13억 중국인들을 복음화하면 아시아인들을 통해 세계 복음화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대만의 대형교회(성도 수 1000명 이상) 목회자 대부분은 장 마오송(신띠엔 싱따오교회) 목사의 영향을 받았다”며 “장 목사는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제자”라고 말했다.

대만 목회자들을 대표해 환영사를 전한 뉴라이프교회 아브라함 쿠 목사는 “30년 전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처음 방문해 드린 예배에서 하늘의 문이 열리는 것을 체험하고 목회자가 되겠다는 비전을 품었다”고 말했다. 양국 목회자들은 지속적인 협력과 만남을 약속하고 일정을 마쳤다. 

이사야 기자 Isaiah@kmib.co.kr 
 
섬기는 자의 기쁨과 감사
“아시아 선교 양국 협력하자”… 한·일 목회자들 초교파 회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