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목사 조부 故이원근 장로, 3.1절 기념식에서 독립유공자 포상 378
2016-03-01 국민일보

 

이영훈 한기총 대표회장 조부 故 이원근 장로  3·1절 기념식서 독립유공자 대통령 표창

독립운동·교회재건 운동 헌신

이영훈 한기총 대표회장 조부 故 이원근 장로  3·1절 기념식서 독립유공자 대통령 표창 기사의 사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1일 열린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의 조부인 故 이원근(사진) 장로에게 독립유공자 대통령 표창이 수여됐다. 
 
이 장로는 독립운동을 펼치며 교회재건 운동에 헌신한 공로가 인정됐다. 그는 1919년 3월 황해도 장연에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6개월간 옥고를 치렀으며 1948년 제주 4·3사건으로 도내 교회들이 대부분 소실되자 표선교회를 재건하고 남원교회를 창립했다. 또 남원교회에서 2년간 목회를 하며 기도처(현 위미교회)를 설립하고, 남원고등공민학교(현 남원중)를 인수해 지역 복음화와 교육에 일조했다. 
 
이 목사는 조부에 대한 표창 수여에 감사를 표하며 한기총 등이 추진 중인 ‘역사바로세우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목사는 “한국교회가 구한말 개화기에 정치, 교육, 의료, 문화 등 사회 전반에 걸쳐 지대한 영향을 끼쳤음에도 역사교과서 내 서술비중이 타 종교에 비해 현저히 낮다”며 “기독교가 올바른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역사교과서는 반드시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이 장로를 포함해 3·1운동과 항일운동, 의병활동 등에 참여한 65명의 독립유공자에게 정부포상이 이뤄졌다. 

이사야 기자 Isaiah@kmib.co.kr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오순절 성령 메시지로 검은대륙 밝혀
"할아버지께서는 신앙과 애국은 하나라고 말씀하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