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목사, 중국서 ‘2016 한중 신학교류회’ 개최 389
2016-05-01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등 국내 기독교계 인사들이 지난달 27일 중국 상하이에서 ‘2016 한중 신학교류회’와 관련해 중국기독교양회와 의견을 나누고 있다. 

 

첸빈 금릉협화신학원 부원장은 “중국 교회가 부흥하고 성도가 많아지면서 목회자 양성이 중요해졌다”면서 “예비 목회자들을 가르칠 교수 배출에도 중점을 두는 이유다”고 말해 한국 신학교와의 교류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방문단은 27일에는 상하이의 중국기독교양회를 방문했다.

방문단은 이 자리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중심으로 시작해 5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양국 간 협력을 바탕으로 올해부터 전개하게 된 신학 교류에 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중국기독교양회 회장이자 금릉협화신학원 원장인 가오펑 목사는 “중국 기독교 인구는 공식적으로 약 3000만 명인데 전국적으로 신학원은 22개뿐이다. 교회는 빨리 성장하는데 신학원 졸업생은 1만여 명 밖에 되지 않는다”며 “이번 교류를 통해 중국 기독교가 한국 교회를 더 많이 배울 수 있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중국 내 신학교에 신학 서적과 교재를 지속해서 후원할 것”이라면서 “내년 봄에는 중국 신학교 지도자들이 방한하고, 가을에는 중국에서 한중 신학자들이 세미나를 여는 등 양국 교회가 더욱 협력해 세계 교회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가오펑 회장은 이날 이영훈 목사에게 한중 교회의 지속적인 우의와 교류를 통해 발전을 이뤄달라는 뜻으로 감사패를 전했다.

한편 방문단에는 참여했다.

ace@newsis.com

                               
이영훈 목사 “소외된 이의 눈물 외면하면 하나님 사랑도 잃는다”
"매년 50만명씩 신자 늘지만 목회자는 태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