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논평 "조속히 사드 배치 완료해야" 397
2016-09-30 국민일보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사진)은 30일 북핵 및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논평을 발표했다.  
한기총은 논평에서 "사드는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현재 우리 국민과 영토를 지키는 필수불가피한 선택으로 조속히 배치를 완료시켜야 한다"고 밝혔다.다음은 논평 전문  

논평  
북핵 및 사드 배치에 대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입장 


북한은 지난 9월 9일 국제사회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올해 들어서만 벌써 2번째 핵실험이었을 뿐 아니라 또 다시 핵실험을 할 가능성까지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북한의 핵 위협 앞에 대한민국의 안보를 확보하며 국민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사드 배치는 반드시 필요한 최소한의 조치라 생각한다.

정부에서 사드 배치를 시행하기로 하고 국방부에서 수차례에 걸쳐 지역 주민과 만나고, 최종적으로 사드 배치 지역을 확정한 것에 대해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힌다.

1. 사드는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현재 우리 국민과 영토를 지키는 필수불가피한 선택으로 조속히 배치를 완료시켜야 한다. 

2. 정부와 국회는 사드 배치에 필요한 부분을 적극 협조하여 국가 안보 및 국민의 생존권을 지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 

3. 국방부는 사드 배치로 인해 지역 주민 및 재산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며, 사드 운용에 따른 전자파를 확인할 수 있는 것과 관련 부처와 함께 지역 주민의 건강관리에 대한 대책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4. 근거 없는 소문으로 갈등과 불안을 조장하는 행위를 규탄하고, 이러한 때 일수록 국론을 모아 국가안보를 위해 대내외적인 합의가 도출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

2016년 9월 30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대통령 표창 받아
여의도순복음교회, 10번째 안산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